2024.04.12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정치

민주당 염태영 후보, 수원지역내 주요 현안문제와 관련해 현장 방문

-수원비행기장 이전 등 숙원 해결에 대한 의지 피력
-지역 주요 현안 점검한 염태영, “수원의 숙원, 반드시 풀어낼 것”

수원지역에는 1954년에 생긴 국가안보를 책임지는 아주 중요한 군시설이 있다.

 

 

그 시설은 바로 공군 전투기들이 북한의 침략에 대비하기 위해 24시간 출동태세를 갖추고 수원비행장에서 공군 최전방을 든든하게 지키고 있는 것이다.

 

그렇지만 평동과 고색동 및 서둔동과 호매실지구 등 수원비행장과 인접해 있는 해당지역주민들은 전투기들이 뜨고 내릴때 나오는 '굉음' 에서 70년째 시달려 오고 있다.

 

이같은 피해를 해소시키기 위해 국회에서 지난 2013년 '군공항 이전및 지원에관한 특별법'이 제정돼 수원비행장은 이전하는 돌파구가 마련됐던 것.

 

하지만 특별법이 제정돼 수원비행장이 이전하는 토대는 마련됐지만 이전부지를 찾지 못해 군공항이전문제가 한발자국도 나아가지 못한채 답보상태에 빠저 있는것이 지금의 현실이다.

 

이같은 문제에 적극 대처하기 위해 더불어민주당 수원무 국회의원 예비후보로 전략공천된 염태영 前 수원시장이 총선 출마선언에 앞서 이틀간 지역의 주요 현안과 관련된 현장을 방문한뒤 숙원 해결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피력한 것.

 

염태영 예비후보는 어제(26일) 수원시 권선구 세류동 수인선세류공원 주변을 찾아 수원 군공항 이전에 대한 각오를 다졌다.

 

 

염태영 예비후보는 “군공항과 맞닿은 세류동은 국가 안보를 이유로 발전에서 소외된 지역”이라며 “특히 수원을 동서로 가른 경부선 철로 안쪽의 새터마을은 외로운 섬처럼 오랜동안 피해를 감내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긴 시야로 보면, 세류동은 발전 잠재력이 매우 큰 곳이기도 하다”며 “수원의 70년 숙원인 군공항 이전이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경기남부권은 이미 첨단산업의 거점으로 반도체를 필두로 한 산업클러스터는 하루가 달리 확장 중”이라며 “국가 경쟁력 강화를 위한 경기국제공항 건설은 시급한 과제다. 이러한 국가적 필요와 연계하여 군공항 이전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아울러 염 예비후보는 오늘(27일) 오전 명성교회 앞 권곡사거리에서 출근길 인사를 하며 권선·곡선지역의 만성적인 교통 문제 해결을 다짐했다.

 

그는 “덕영대로와 터미널 앞 고가 차로에 갇혀 경적을 울려대는 차량 행렬, 버스를 기다리다 출근 전부터 지친 시민들을 보면서 문제의 심각성을 거듭 깨달았다”며 “덕영대로의 만성적 교통체증 해결, 지하철 3호선의 권선·곡선 연장은 염태영의 과제”라고 말했다.

 

이어 “기꺼이 그 책무를 받들고 반드시 이행하겠다”며 “이번 총선에서 승리하여 수원의 숙원을 풀어내고, 수원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역설했다.  

 

한편, 염태영 예비후보는 내일(28일) 국회와 경기도의회에서 각각 22대 총선 출마를 선언하고 표심잡기에 본격 돌입한다.